대만 국민 커피라 불리는 이것! 짠맛나는 커피의 정체?


인천공항에서 2시간 30분의 비행시간이면 도착하는 대만은 식도락 여행을 즐기기에 매력적인 여행지인데요. 다양한 음식 문화를 경험하고 싶다면, 지리적으로 편리한 대만을 리스트에 올리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특히 커피를 평소 즐기는 사람이라면, 대만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이색 커피가 있는데요. 짠맛나는 커피를 경험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85℃


85℃는 대만에서 가장 유명한 프랜차이즈 카페입니다. 커피를 좋아하는 대만 현지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방문했을 장소인데요. 짠맛나는 커피로 인기 최고인 소금 커피를 포함하여 다양한 종류의 갓 구운 따끈따끈한 빵과 각종 디저트 케이크, 샌드위치, 음료 등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85℃는 대만 내에 여러 지점이 있기 때문에 여행 코스와 가까운 곳에 방문하는 것이 좋으며, 시먼역이나 용산사 앞 등이 접근이 편리합니다.


소금 커피가 만들어지는 과정


85℃를 대표하는 메뉴인 소금 커피는 에스프레소를 베이스로 우유 및 시럽이 들어가 달달한 라떼를 만들며, 라떼 위에 소금을 넣은 폼을 넣는데요. 달달한 라떼와 소금의 짠맛이 만나면서 일반적인 커피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풍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커피를 맛있게 즐기기 위해서는 먹기 전에 충분히 흔들어서 내용물을 섞어줘야 합니다. 



소금 커피가 특별한 이유


85℃의 소금 커피는 소금이 커피에 들어간다는 자체만으로도 특별하지만 바다 소금이 들어가서 부드러운 텍스쳐를 완성하는데요. 마치 카페라떼를 단짠단짠으로 즐기며, 부드러운 목넘김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85℃ 추천 메뉴


밀크티

대만에서 꼭 먹어봐야 하는 밀크티는 85℃에서도 인기 메뉴 중 하나인데요. 밀크티만 먹거나 밀크티 베이스에 푸딩, 버블, 팥, 젤리, 타로 등의 다양한 알맹이를 곁들여서 먹을 수 있습니다.




소보루빵 

85℃의 소보루빵은 일반적인 소보루빵과는 조금 다른 식감을 즐길 수 있는데요. 더 부드럽고, 빵 안에는 촉촉한 파인애플향 가득한 필링이 포함되어 있어 색다른 맛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커피를 좋아한다면, 커피맛 소보루빵을 선택해도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공감 버튼을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